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금융
카드 김대환·생명 전영묵...삼성 금융계열사 CEO 인사 마무리
증권 장석훈·자산운용 심종극…화재 최영무는 유임
2020년 01월 21일 오후 13:2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서상혁 기자] 삼성의 금융계열사인 삼성카드와 삼성생명이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김대환 삼성생명 경영지원실장과 전영묵 삼성자산운용 대표이사를 새 CEO로 선임했다. 두 CEO 모두 삼성 금융계열사 전반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아 온 만큼, 전문을 갖췄다는 평가가 나온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삼성카드와 삼성생명은 이날 오전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김대환 삼성생명 경영지원실장과 전영묵 삼성자산운용 대표이사를 각각 CEO 후보로 선임했다.

김대환 삼성카드 대표이사 내정자 [사진=삼성카드]


김대환 신임 삼성카드 대표이사 내정자는 삼성생명의 요직을 두루 거쳐온 재무관리 전문가다. 1963년생인 김 내정자는 지난 1986년 삼성생명에 입사해 마케팅전략그룹 상무, 경영지원실 상무, 경영지원실 전무(CFO) 등을 거쳐 지난 2018년부터 삼성생명 경영지원실장 부사장직을 맡아왔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그간 디지털 혁신으로 새로운 변화와 성장을 리드해온 원기찬 사장을 이어 김대환 부사장이 참신한 전략과 과감한 혁신으로 회사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삼성생명도 이날 오전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전영묵 삼성자산운용 대표이사를 삼성생명의 CEO 후보로 결정했다.

전 내정자도 김 내정자와 마찬가지로 삼성생명, 삼성증권, 삼성자산운용을 거친 만큼 금융업 전반에 걸 종합적 안목을 갖춘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1964년생인 전 내정자는 지난 1986년 삼성생명에 입사해 투자사업부장, 자산PF운용팀장, 자산운용본부장, 삼성증권 경영지원실장을 거쳐 지난 2018년부터는 삼성자산운용 대표이사를 맡았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전영묵 대표이사 추천자가 올해로 창립 63주년을 맞는 삼성생명의 혁신을 가속화하며 지속 성장위한 기반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영묵 삼성생명 대표이사 내정자 [사진=삼성생명]


삼성화재는 이날 오전 현 최영무 사장의 유임을 결정했다.

이처럼 삼성 금융계열사들은 전반적인 변화를 꾀하며 새 CEO를 선임했지만, 업황은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카드업계의 경우 가맹점 수수료 인하에 따라 새로운 수익원 확보가 절실하며, 생보업계도 저금리 기조가 지속됨에 따라 자산운용에 애를 먹고 있다.

손보업계도 자동차 보험과 실손보험 손해율이 '레드라인'을 넘어서며 경영 환경을 위협하고 있다. 더구나 핀테크라는 새로운 도전자도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인사엔 삼성 계열사의 전통이라 할 수 있는 '60대룰'이 적용된 것으로 보인다. 세대교체 차원에서 60대에 접어든 대표이사가 물러나고 새 CEO를 뽑는 암묵적인 '룰'이다. 원기찬 전 삼성카드 사장과 현성철 전 삼성생명 사장 모두 올해 60대에 접어들었다.

한편 삼성증권과 삼성자산운용도 이날 오전 신임 CEO를 선임했다. 삼성증권에선 기존 CEO였던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이사가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했고, 삼성자산운용 CEO엔 심종극 삼성생명 FC영업본부장이 내정됐다.

/서상혁 기자 hyuk@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