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공연/전시
연극 ‘와이프’, 제56회 동아연극상 3관왕
작품상·연출상·유인촌신인연기상 수상…7월 말 재공연
2020년 01월 20일 오전 08:1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서울시극단 ‘창작플랫폼-연출가’를 통해 선보인 연극 ‘와이프’가 제56회 동아연극상에서 작품상과 연출상, 유인촌신인연기상을 수상하며 3관왕에 올랐다.

연극 ‘와이프’는 영국 극작가 사무엘 아담슨의 작품으로 지난해 6월 영국 런던에서 초연한 신작이다. 국내에서는 세종문화회관 산하 서울시극단이 10월 1일부터 6일까지 세종S씨어터에서 공연했다.

1959년부터 2042년으로 이어지는 네 시기 네 커플의 이야기를 그린다. 헨릭 입센의 연극 ‘인형의 집’이 끝나는 마지막 장면을 인용해 인류에게 있어 가장 큰 변화를 경험한 근 100년 동안 각 시대가 가진 성 소수자를 바라보는 시선과 사회적 위선을 넘어 인간의 정체성에 대해 고민하도록 했다.

특히 인간의 고귀한 가치인 사랑이 어떤 변화를 맞이하고 변화되고 있는지를 위트 있게 표현한 연출로 개막 당시 평단과 관객의 호평을 받았다.

연극 ‘와이프’ 공연 장면. [세종문화회관]
연출상을 수상한 신유청 연출은 2019년 이창동 영화감독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연극 ‘녹천에는 똥이 많다’ 등을 통해 주목받은 연출가다. ‘조지아 맥브라이드의 전설’ ‘언체인’ 등 활발한 활동을 하며 최근 공연계가 주목하는 창작자로 떠오르고 있다.

극중 데이지와 클레어 역을 통해 여리고 사랑스러우면서도 강단 있는 모습을 보여준 배우 황은후 역시 ‘메이크업 투 웨이크업’ ‘암전’ ‘당신이 알지 못하나이다’ ‘왕과 나’ 등을 통해 개성 있는 캐릭터를 연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창작플랫폼-연출가’는 유망연출가에게 서울시극단이 활동을 지원하며 신작 개발의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김광보 예술감독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동아연극상을 수상하게 돼 몹시 뿌듯하고 자부심도 느낀다”며 “이 상을 받게 만들어 준 신유청 연출과 ‘와이프’팀, 서울시극단의 모든 식구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김성규 사장은 “앞으로도 세종문화회관은 더욱 작품성 있는 콘텐츠를 다양하게 선보이며 서울시민들이 양질의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연극 ‘와이프’는 동아연극상 수상을 기념해 오는 7월 29일부터 8월 2일까지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재공연을 한다.

/박은희 기자 ehpark@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