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북한
합참이 밝힌 NLL 넘어온 '북한 목선'의 정체…"선원 3명 중 1명 군복 착용"
군 당국 "승선 인원들 관계기관 지역합동조사 진행 중"
2019년 07월 28일 오후 12:5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북한 주민 3명을 태운 소형 목선이 27일 밤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왔다. 이 목선에 탑승한 3명의 선원 중 1명은 군복을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군 당국은 해당 목선을 예인 조치했다.

합동참모본부는 28일 "27일 오후 11시 21분쯤 3명의 선원이 탄 북한 소형 목선이 동해 NLL을 월선함에 따라 우리 함정이 즉각 출동했다"며 "승선 인원의 경우 오늘 오전 2시 17분쯤 소형 목선은 오전 5시 30분쯤 각각 강원도 양양지역 군항으로 이송 및 예인했다"고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선원 3명 중 1명은 군복을 착용하고 있었다"며 "북한군 부업선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뉴시스]
다만 탑승 선원들이 군인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들은 "항로 착오로 NLL을 넘게 됐다"고 진술했다.

합참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15분쯤 육군 22사단 해안 레이더가 동해 NLL 북쪽에서 정지 중인 미상의 선박을 처음 포착했다.

육군은 해군에 즉시 확인을 요청, 해군은 같은날 오후 10시 18쯤 고성능 영상감시체계와 해상 감시레이더를 통해 동일한 미상 선박을 확인했다.

이후 오후 10시 39분쯤 미상 선박이 NLL 북쪽에서 남쪽으로 이동하기 시작하자 군은 인근에서 경계작전 중인 해군 초계함과 정박 중이었던 고속정, 특전 고속단정(RIP)을 현장에 출동시켰다.

북한 소형목선이 NLL을 넘은 것은 오후 11시 21분이다. 해군 고속정 2척은 오후 11시 41분에 현장에 도착했고, 특전 고속단정은 이날 0시 1분쯤 현장에 도착했다. 우리 군이 목선을 처음 접촉한 위치는 NLL 남방 6.3㎞로 연안에서는 17.6㎞ 정도 떨어져 있다.

고속단정 요원이 28일 오전 0시 18분쯤 이 목선에 승선해 확인한 결과, 길이 10m의 엔진이 탑재돼 있었고 다수의 어구와 함께 어창에 오징어가 적재돼 있었다는 게 군 관계자의 설명이다. 북한 선원들은 선박 마스트에 흰색 천을 걸어놨으며 GPS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관계자는 예인 조치 배경에 대해 "이 목선은 최초 발견 당시 인근에 조업 어선이 없는 상태에서 NLL 북쪽에 단독으로 있다가 일정한 속도로 정남쪽을 향했고, 자체 기동으로 NLL을 넘었다"며 "목선의 월선 지점과 발견 지점이 남쪽 영해였다. 목선의 명칭으로 봤을 때 북한군 부업선으로 추정돼 예인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합참은 △북한 목선이 NLL 북쪽에 단독으로 있었다가 일정한 속도로 정남향으로 자체 기동해 NLL을 넘은 점 △발견된 남측 해상에서 해안의 불빛이 보임에도 항로를 잃었다고 말한 점 △목선이 북한군 부업선으로 추정되는 점 △승선인원 중 1명이 군복을 착용한 점 등으로 비춰봤을 때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합참 관계자는 "현재 북한 선원들을 상대로 관계 기관의 지역합동조사가 정밀하게 진행 중"이라며 "우리 군은 해상에서의 다양한 상황에 대비해 군사 대비 태세를 철저히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고래싸움에 대박..
[닥터박의 생활건강] 아르기닌에 대..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작물..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