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사건사고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장대호 과거 '일베' 활동?…일베 운영진 "의혹만 있는 상태"
2019년 08월 22일 오전 09:2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이른바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장대호(38)가 과거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이하 '일베')를 이용한 것으로 의심된다는 글이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22일 국내 유명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장대호로 추정되는 인물이 과거 '일베'에서 활동한 정황이 담긴 글이 여러개 올라왔다.

'한강 몸통 시신 시간' 피의자 장대호. [뉴시스]
한 일베 회원은 "관상카페에 가입해 카페 운영자를 만났는데 그가 바로 장대호였다"고 주장했다. 이 회원은 "2011년 서울에서 만난 장대호와 목욕탕에서 이야기를 나눴다면서 장대호의 생각하는 수준이 정상적이지 않아서 카페에서 탈퇴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대호가 문워크 댄스를 연습 중이라고 말해 일베에서 활동하는 '문워크 게이'(문워크 게시물을 꾸준히 올리는 일베 회원을 뜻하는 은어)로 의심했다"고 주장했다.

이 회원은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이 발생했을 때 피의자의 행적이 카페에서 장대호가 밝힌 자신의 프로필이나 평소 행동과 흡사해 장대호를 범인으로 의심했다고 한다. 장대호가 자신이 서울의 한 모텔에서 종업원으로 일하고, 평소 전기 자전거로 한강을 산책한다는 내용의 글을 카페에 올린 적이 있다는 것이다.

또 다른 회원은 장대호와 유사한 남성이 마이클 잭슨의 노래 '빌리 진'에 맞춰 문워크 댄스를 추는 모습을 담은 유튜브 영상을 소개했으며, 다른 네티즌은 댄스 동호회에서 회원들과 함께 막걸리를 마시는 남성의 모습을 담은 사진도 소개했다. 함께 공개된 캡처 사진에 따르면, 이 일베 회원은 2015년 자신의 유튜브 프로필 사진이 담긴 글을 올린 적이 있는데, 사진 속 남성의 모습이 장대호의 외모와 매우 흡사하다.

논란이 커지자, 일베 운영진은 '한강 토막살인 피의자가 일베 회원이라는 루머에 대한 안내'라는 제목의 공지를 올린 뒤 "이 모든 것은 심증일 뿐이고 의혹만 있는 상태"라고 반박했다.

운영진은 "설사 토막살인 피의자가 해당 일베 회원이라 하더라도 2016년 초기 활동 이후로 회원을 탈퇴한 상태이며, 사건 피의자라는 사실을 입증할 자료가 부실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실이 맞다면 삭제를 하지 않겠지만, 규정상 악성 여론 조성은 제재 대상이니 참고 바란다"며 관련 의혹을 제기하는 글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지난 20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장대호에 대한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범죄의 잔혹성과 중대성 등을 감안해 장대호의 신상을 일반에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경찰에 따르면, 장대호는 지난 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자신이 일하는 모텔에서 A씨(32)를 둔기로 살해한 뒤 모텔 방에 방치하다 시신을 여러 부위로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12일 새벽 훼손한 시신을 전기자전거를 타고 다니며 여러 차례에 걸쳐 한강에 유기한 혐의도 받는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고래싸움에 대박..
[닥터박의 생활건강] 아르기닌에 대..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작물..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