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2010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
[2010 넥스컴]"기업 모빌리티 위한 통합 플랫폼 필요"
한국사이베이스 서원설 부장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 위한 멀티플랫폼'
2010년 06월 04일 오후 14:5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한국사이베이스 서원설 부장이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를 위해서는 단일 플랫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이뉴스24가 4일 서울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개최한 '넥스컴 2010 봄 콘퍼런스(2010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에서 한국사이베이스 서원설 부장은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를 위한 멀티플랫폼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최적의 모빌리티 환경 구현과 차별화된 전략(트랙1)의 발제자로 나선 서원설 부장은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2010년 43%의 고성장세를 지속하고 있으며 휴대폰 시장에서 2013년까지 40% 이상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원설 부장은 기업이 모빌리티를 도입하기 위해 생산성을 최대로 얻을 수 있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 무엇인지, ROI를 어떻게 최대치로 끌어올릴 것인지, 기존 인프라를 이용 가능한 것이 무엇인지 등을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그 후에 어떻게 시스템과 연계하고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것인지, 어떻게 발전시키고 배포할 것인지를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주요 고려사항으로는 크게 개발과 관리, 보안이 있으며 장기적 관점으로는 플랫폼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 부장은 "기업 모빌리티의 개발과 관리, 보안을 따로 하는 것이 아닌 통합 플랫폼이 필요하다"며 "복잡함과 비용을 줄이기 위해 모든 기업의 필요사항을 지원할 수 있는 단일 플랫폼을 직접 구현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기업이 모빌리티를 도입하기 전 모바일 서비스가 꼭 필요한가, 어떤 업무를 모바일로 서비스해야 하나, 이를 위해 무엇을 준비해야 하나 등을 사전 검토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이 서원설 부장의 주장이다.

서 부장은 기업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켜 주는 전문 통합 플랫폼이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의 효율성과 도입을 향상시켜 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넥스컴 2010 봄 콘퍼런스'는 기업환경의 당면 과제인 모바일 업무환경 구축의 세부방안을 소개함으로써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의 해법을 찾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모바일 오피스를 준비중인 기업과 관계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모았다.

이 행사는 지식경제부와 방송통신위원회, 한국IT서비스산업협회,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한국정보통신산업협회가 후원한다.


/정명화기자 some@inews24.com 사진 최규한기자 dreamerz2@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