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국내축구
조규성 선제골, 김학범호 요르단에 1-0 리드(전반종료)
2020년 01월 19일 오후 20:2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이 토너먼트를 깔끔하게 출발했다.

김학범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한국 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19일 태국 랑싯에 있는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주최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8강전요르단과 경기에서 1-0으로 앞선 가운데 전반을 마쳤다.

김 감독은 요르단을 상대로 조규성(안양)을 원톱으로 세웠고 카드가 적중했다. 한국은 전반 15분 선제골로 기선제압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이동준(부산)이 오른쪽에서 올라온 헤더를 받아 요르단 골키퍼 알 파쿠리와 헤딩 경합 과정에서 왼쪽으로 공을 흘렸다. 조규성이 비어 있는 골문을 향해 머리로 받아 넣었다.

주심은 이후 비디오판독(VAR)으로 골키퍼에 대한 파울을 확인했다. 노 파울이 선언됐고 조규성 득점이 인정됐다. 조규성은 이후 결정적인 기회를 한 번 더 맞았으나 슈팅한 공이 골대 위로 뜨는 바람에 한국은 추가골을 놓쳤다.

한국이 요르단에 승리를 거둘 경우 4강에 올라간다. 4강전 상대는 호주로 오는 22일 열릴 예정이다. 이번 대회는 3위까지 도쿄올림픽

한국이 요르단을 꺾고 4강에 오르면 시리아를 제압한 호주와 22일 결승 진출을 다툰다. 이번 대회는 3위까지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주어진다.

한편 한국은 앞서 치른 조별리그에서 중국, 이란, 우즈베키스탄에 모두 이겨 3승으로 8강에 올랐다.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