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국내축구
대한축구협회, 나이키와 12년간 '2천400억원+a' 초대형 계약 체결
2020년 01월 20일 오후 13:3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대한축구협회가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와 역대 최대 규모의 파트너 계약을 체결했다.

대한축구협회는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나이키와 올해부터 오는 2031년까지 12년간 2천400억원+a의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나이키는 계약기간 동안 대한축구협회에 현물을 포함해 연간 200억원을 지원하게 된다.

나이키는 지난 1996년부터 20년 이상 대한축구협회를 후원하고 있는 최장기 파트너다. 2012년부터 맺은 계약이 작년 말 만료됨에 따라 대한축구협회와 나이키는 새로운 후원 계약을 오랜 기간 협의해왔다. 이번 계약으로 KFA와 나이키코리아의 계약은 35년으로 늘어나게 됐다.

[사진=정소희기자]


대한축구협회는 나이키와의 계약을 통해 한국 축구 및 대표팀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안정적인 재원을 확보했다고 평가했다.

나이키는 월드컵 본선 9회 연속 진출, 세계 최초 올림픽 본선 8회 연속 진출 등 뛰어난 성과를 거둔 한국 축구와 파트너십을 공고히 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이번 계약의 가장 큰 성과로 선수와 팬에 대한 서비스 강화를 꼽았다. 나이키는 기존 KFA 공식 온라인 쇼핑몰을 확대 강화해 엘리트, 동호인 등 각종 축구팀을 위한 단체 용품 판매 프로그램 '팀 세일즈'를 구축할 계획이다.

축구팬들이 대표팀 관련 제품을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전용 판매 페이지도 신설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협회 등록 선수 및 KFAN에게는 '팀 세일즈'에 대해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된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은 "한국 축구의 오랜 파트너인 나이키와 최고의 조건으로 다시 한 번 계약을 체결하게 돼 기쁘다. 나이키의 과감한 투자가 한국 축구의 경쟁력 강화로 직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섭 대한축구협회 홍보 마케팅 실장은 "파트너사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든 진보된 형태의 계약이다. 나이키와 함께 한국 축구 산업을 키울 수 있는 방향으로 나아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브랜든 허스트 나이키코리아 마케팅 상무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선수뿐 아니라 모든 사람들에게 최고의 혁신과 영감을 전하고 보다 진보된 환경에서 더 큰 활약을 펼칠 수 있도록 많은 부분에서 기여하겠다. 한국 축구가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축구 강국으로 발전하는데 나이키가 늘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