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농구
탈꼴찌 이끈 해리스 "LG와 이별, 아쉽지만 이해"
2020년 01월 09일 오후 21:5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창원 LG가 외국인 선수 마이크 해리스의 활약을 앞세워 최하위(10위)를 벗어났다.

LG는 9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오리온과 원정 경기에서 76-64(20-15 22-12 15-16 19-21)로 이겼다. 이날 경기 전까지 나란히 공동 최하위(9위)에 있던 오리온을 제치고 ㄷ단독 9위로 올라섰다.

LG 승리의 일등공신은 해리스였다. 해리스는 13득점 11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더블 더블을 기록했다. 골밑을 장악하며 소속팀 승리를 이끌었다.

창원 LG 외국인 선수 마이크 해리스 [사진=KBL]


해리스는 경기 후 "전체적으로 수비와 리바운드가 잘 이뤄졌다. 공격에서도 팀플레이가 잘 됐다"고 만족해했다.

그러나 해리스는 곧 LG 유니폼을 벗는다. LG는 지난 8일 해리스를 대신해 라킴 샌더스를 대체 외국인 선수로 영입한다고 발표했다. 샌더스의 취업 비자 발급 여부에 따라 해리스가 몇 경기 더 LG에서 뛸 가능성이 있긴 하지만 팀을 떠나는 건 확정됐다.

해리스는 "비즈니스적인 측면은 다 이해한다"면서 "다만 동료들과 정이 든 상태에서 떠나는 게 아쉽다. 경기력도 올라오고 있었고 출전 시간도 늘려가고 있던 상황에서 LG를 나가게 돼 안타깝다"고 심경을 밝혔다.

해리스는 또한 KBL 다른 팀으로 이적 가능성에 대해서 "내가 관여할 부분은 아니다. 나는 현재 LG 선수고 오늘 승리할 수 있어 기쁘다"고 덧붙였다.

/고양=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