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농구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 이어 선수들도 마이크 착용
2020년 01월 16일 오후 16:5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남자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팬들을 위해 현장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달하기로 했다.

프로농구 사령탑에 이어 선수들도 경기 중 마이크를 착용한다. 전자랜드 구단은 "오는 27일 고양 오리온과의 홈 경기부터 선수 2명이 마이크를 착용하고 출전한다"고 16일 밝혔다.

올 시즌 개막 후 유도훈 전자랜드 감독이 마이크를 착용하고 경기에 나섰다. 팬들은 작전 타임때 벤치를 통한 생생한 현장감을 느낄 수 있었고 좋은 반응을 얻었다.

[사진=인천 전자랜드 프로농구단]


유 감독에 이어 KBL 각 팀 사령탑은 몇 차례 더 마이크 착용에 동참했다. 그러나 선수가 직접 마이크를 차고 코트에 나서는 것은 전자랜드 구단이 처음이다.

주전 선수와 교체로 벤치에서 대기하는 선수 한 명씩 마이크를 착용할 예정이다. 전자랜드 구단은 "13일 팀 연습을 통해 테스트를 거쳤다"고 덧붙였다.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