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배구
공격 삼각편대 활약, 우리카드 6연승 신바람
2020년 01월 19일 오후 16:3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거침없는 질주다. 남자프로배구 우리카드가 연승을 6경기째로 늘렸다.

우리카드는 19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시즌 도드람 V리그 OK저축은행과 홈 경기에서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3-2(25-20 20-25 25-15 20-25 15-13)로 이겼다. 우리카드는 이로써 6연승으로 내달렸고 16승 6패(승점44)로 1위를 지켰다.

반면 OK저축은행은 2연패를 당했고 11승 11패(승점34)로 4위 제자리에 머물렀다.

[사진=우리카드 위비 배구단]


우리카드는 주포 펠리페(브라질)가 팀내 최다인26 점을 올렸다. 그는 후위공격 6점. 블로킹 3점, 서브 4점으로 트리플 크라운도 달성했다. 나경복과 황경민도 각각 17, 12점씩을 올리며 공격 삼각편대가 제 몫을 했다. OK저축은행은 레오(크로아티아)가 서브 에이스 9개를 포함해 양 팀 합쳐 가장 많은 35점으로 분전했으나 소속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우리카드는 1세트 기선제압했다. 나경복과 황경민이 11점을 합작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세트 중반까지는 팽팽했으나 세트 후반 황경민과 펠리페 공격이 연달아 점수로 연결되며 우리카드가 세트 승기를 잡았다.

우리카드는 2세트에서도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세트 중반 18-13까지 리드했다. 그러나 OK저축은행은 레오가 있었다. 레오의 서브 순서에서 연속 득점이 나왔고 순식간에 경기 흐름이 바뀌었다.

레오는 3연속 서브 에이스로 기세를 올렸고 OK저축은행은 세트를 만회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우리카드는 3세트들어 전열을 재정비하고 반격에 나서 세트를 따냈다.

그러나 OK저축은행은 끈질겼다. 4세트를 가져가며 승부를 마지막 5세트까지 끌고 갔다. 2세트와 비슷했다. 우리카드가 세트 중반 16-14로 앞서고 있었지만 이번에는 조재성이 흐름을 바꿨다. 연속 서브 에이스로 OK저축은행이 주도권을 가져갔고 결국 세트를 만회했다.

5세트 출발은 OK저축은행이 좋았다. 레오의 연속 서브 에이스가 다시 나오며 6-3까지 앞서갔다. 하지만 우리카드는 점수를 따라붙었고 세트 후반 펠리페와 나경복의 공격이 연달아 코트에 꽂히며 14-10까지 달아나며 승기를 굳혔다.

OK저축은행은 세트 후반 3연속 득점으로 추격에 나섰지만 전진선이 시도한 서브가 라인을 벗어나면서 고개를 숙였다.

한편 이날 장충체육관은 아쉽게 만원 관중(3찬944명)은 달성하지 못했다. 입장 관객수는 모두 3천572명으로 집계됐다.

/장충체육관=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