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강기갑 "검찰, 무리한 수사한다"
공안탄압 저지위한 야3당 비상대책기구 구성 제안
2008년 11월 03일 오후 17:2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는 지난 4월 8일 개최한 민노당 경남 도당대회에서 비당원이 참여했다는 이유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 3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강 대표는 이에 대해 "당원대회에 전국의 모든 농민 당원들이 1천여명이 넘게 오니까 이를 사전 선거운동이라고 해서 선거법으로 제소한 것"이라고 밝혔다.

오병윤 사무총장도 "비당원으로 참여했다고 증언한 사람의 대부분이 한나라당 당원으로 밝혀졌다"면서 "이들에 대해서는 변론인이 증인 신청을 해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강 대표는 자신의 사무장이 받고 있는 혐의인 4.8 도당대회에서 버스 정차 편의를 봐줬다는 내용에 대해서도 "사무장이 버스회사에 근무한 적이 있어서 증차를 요청한 것"이라며 "버스에 탄 할머니, 할아버지 중에 요금을 안 낸 사람이 있는 모양인데 이를 검찰은 이 잡듯 잡아 편의 제공으로 고발했다"고 반박했다.

강 대표는 이날 정부의 공안탄압과 관련해 3당 공조를 지속해 갈 것을 강조했다.

그는 "문국현 대표나 김민석 최고위원의 경우 내용 자체에 대한 판단과 평가는 분분할 수 있지만, 구속을 시켜서 수사하겠다는 것은 상당부분 야당 탄압"이라면서 "야당 탄압에 대해서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고, 이후 공동으로 공조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동안 경제위기와 서민경기가 바닥을 치는 상황에서 경제의 원인규명과 해법에서 이 정부가 거꾸로 가고 있음에도 야당 공조가 제대로 없었던 점이 부끄럽다"면서도 "촛불탄압, 공안탄압, 표적사정에 대응하는 야3당 비상대책기구를 만들어 정부여당의 전횡과 반민주적 폭거를 막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